티스토리 뷰

기린 주스/캐서린의 나누는 글

어린이님들께

햇살바람그리고 2021. 5. 6. 10:01

어린이님들께,

 

우리는 다 자기 이야기를 하면 즐거워요.

여러분의 마음 안에 있는 것을 그대로 말을 하면 여러분도 시원하고 즐겁고 다른 사람들도 좋아해요.

재미있고, 짜릿하고, 그냥 신나는 것들이 있어요. 그래서 웃고, 떠들고, 뛰고, 놀지요.

그때는 이렇게 말할 수 있지요.

 

“나는 지금 재미있어.”

“신난다.”

“궁금해”

“하하하, 호호호, 흐흐흐”

“와, 날아갈 것 같다.”

“같이 놀자”

“고마워”

 

그런데 어떤 때는 뭔지 몰라서 화가 나고, 겁도 나고, 혼자서 무서울 때도 있어요.

그런 마음도 그대로 말을 하는 것이 좋아요.

그때는 이렇게 말할 수 있지요.

 

“나는 지금 뭔지 모르겠어요.”

“화가 나요.”

“무서워요”

“슬퍼요”

“심심해요”

“도망가고 싶어요.”

 

그리고 여러분이 원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 중요해요.
왜냐하면 대개 다른 사람들, 어른들은 여러분들이 원하는 것을 잘 몰라요.

그러니까 원하는 것을 말로 해드리는 것이 좋아요.

 

“같이 놀아 주세요.”

“재미있는 말, 놀이, 산책을 같이 해 주세요.”

“잘 했다고 말해 주세요.”

"부드럽게 말해주세요."

“안아 주세요.”

“부드럽게 눈을 맞추고 괜찮다고 말해 주세요.”

“내가 하는 말을 잘 들어 주세요.”

“약속은 지켜주세요.”

“내가 무엇을 원하는 지 물어봐 주세요.”

“내가 괜찮은지 관심을 가지고 봐주세요.”

“내가 중요한 사람으로 느끼게 돌봐 주세요.”

“나를 볼 때 밝고 환한 미소를 지어 주세요.”

“고마워요.”

 

그리고 다음과 같은 말을 해보고 싶을 때가 있으세요?

 

“나한테는 지금 재미있는 게 중요해요.” (창조성)

“다른 아이들이나 어른들과 같이 하는 것을 원해요.” (소속감)

“내가 괜찮은지 알고 싶어요.” (안전)

“나한테도 차례가 왔으면 좋겠어요.”(평등)

 

위에 나온 느낌말, 부탁말, 나에게 중요한 말은 부모님, 선생님이나 친구들하고도 같이 해도 괜찮겠지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캐서린한

 

'기린 주스 > 캐서린의 나누는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린이님들께  (0) 2021.05.06
나에게 가족이란?  (0) 2021.05.04
인류 앞의 과제  (0) 2021.03.10
페스트라는 역병 한복판에서도...  (0) 2021.02.01
걱정과 불안, 그리고 새로운 가능성에 설레며...  (0) 2021.01.09
약속  (0) 2020.12.0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