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새해를 시작하며 나누고 싶은 시입니다


- 캐서린

 

 



 

신성한 초대

 



오세요,

오세요,

당신이 누구이든가.

방황하는 사람인지, 참배하는 사람인지

떠나기를 좋아하는 사람인지는

상관이 없습니다.

우리는 절망의 카라반 행렬이 아닙니다.

오세요,

당신이 자신의 맹세를 천 번을 어기었다해도,

오세요,

그리고 다시,

오세요,

오세요.

 

- 루미





댓글
댓글쓰기 폼